서민을 위한 복지는 소외되는 이들이 없어야 합니다

작성일
2018-09-14
첨부파일

서민을 위한 복지는 소외되는 이들이 없어야 합니다시각장애인 부부 조현영 최정일
글과 사진. 채지민 객원기자  |  cowalk1004@daum.net

 

 

 

 

 

 
 

자신의 2세를 위한 육아를 ‘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모가 이 세상에 있을까? 자녀의 탄생은 그 자체로 부모의 존재이유가 되고, 이전보다 더욱 굳세게 살아가야 할 최고의 인생가치가 된다. 그게 바로 ‘2세’라는 의미인 것이다. 최근 한 대기업의 광고 영상으로 주목을 받은 한 가정이 있다. 우리는 광고의 내용이 아닌, 그 가족의 ‘오늘’을 만나고 싶었다. 시각장애를 가진 부부의 육아과정은 어떤 시행착오가 있고, 어떠한 남모르는 사연들이 실제 존재하는지가 궁금했기 때문이다. ‘2% 부족할 때’라던 예전 어느 광고와 같이, 행복 가득한 그들에게는 곁에 누군가가 있다는 믿음을 줄 2%의 도움이 항상 필요함을 확인하게 됐다. 조현영 씨와 최정일 씨 부부, 그들에게 지상 최고의 선물인 13개월 된 아들 최유성 군이 이번호 주인공이다.

 

전문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273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장애인 1:1 법률상담 신청하세요! 2018.10.02
2018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01.15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513 폭력을 훈육이라 말하는 학교, ‘특수’에 담긴 비장애인 중심성 2018.11.13
512 주도권 보장으로 장애인의 권리를 옹호하다 2018.11.12
511 한국에서 만난 저의 새로운 인생, 어때요? 2018.11.09
510 교육청 ‘특수학교 폭력 실태조사’한다더니… 조사 당일 학생들 현장학습 떠나 ‘교실은 텅’... 2018.11.09
509 1인 가구로 살아남기 2018.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