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같이 탈래요?

작성일
2019-02-07
첨부파일

우리 같이 탈래요?휠체어 탄 장애인의 출퇴근길 대중교통 타기
배용진 기자  |  cowalk1004@daum.net

 

 

 
 

출퇴근길이 여유로운 사람은 많지 않다. 일분일초가 급박한 출근길과 지친 몸을 서로 부대낀 퇴근길,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대중교통에 타려고 한다면? 초조히 시간을 확인하던 사람은, 옴짝달싹 못 하고 끼어 있던 사람은 짜증이 나 이렇게 생각할지 모른다.

 

‘이 시간에 장애인이 왜 버스를/지하철을 타?’


지난 12월 실제로 한 버스 기사가 그렇게 말했다. 버스를 타려던 건 전국장애인차별철폐 연대 박경석 상임공동대표. 그는 항의하며 휠체어로 버스를 가로막았다. 퇴근 시간대라 버스에는 승객이 가득했다. 출발이 지연되자 한 승객이 “차가 많이 막혀 있어요. 많은 사람이 고생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저희도 버스 몇 대나 보냈어요. 사람 많다고 계속 안 태워줘서요.” 활동지원인 정창조 씨가 대답했다. 교통경찰이 다가와 “다른 차가 가야 하잖아요”라고 말하자 창조 씨가 물었다.

 

“그럼 우린 어떻게 가요?”


내용전부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73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장애등급제가 7월 1일부터 시행됩니다. 2019.07.01
2019 나에게 힘이 되는 복지서비스 2019.05.23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12.27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627 발달장애인의 실종, 오직 그의 장애 때문일까? 2019.08.19
626 ‘만 65세 되면 장애인은 시설 가라고?’ 릴레이 단식 농성 돌입 2019.08.16
625 2019 중증장애인 고용확대 아이디어 공모전 2019.08.14
624 장애인 예술인 중 절반이 발달장애인, 체계적 지원 제도 필요 2019.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