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로 살아남기

작성일
2018-11-08
첨부파일

 > 오피니언 > 편집장 칼럼

1인 가구로 살아남기
이태곤 편집장  |  cowalk1004@daum.net

 

 

 

  
 

혼자인 삶이 대세가 되고 있다. 장애인도 예외가 아닐 것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인구주택 총조사’를 보면 우리 사회에서 1인 가구는 28.6%(561만 9천 가구)를 차지했다. 통계청은 1인 가구 비율이 2025년 31.3%, 2035년 34.3%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장애인 1인 가구 숫자가 어느 정도인지 아직 구체적인 통계가 없다. 하지만 1인 가구가 빠르게 증가하는 사회 흐름인 만큼 장애인 1인 가구 역시 늘어나고 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1인 가구 증가는 가족이라는 전통적인 공동체의 해체를 의미한다. 가족 공동체가 해체되면서 장애인은 더 이상 가족 돌봄 대상자가 되지 못한다. 혼자 자립해 살아야 하고 만약 돌봄이 필요하다면 가족 대신 공적 돌봄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그 동안의 장애운동이 원했던 장애인 삶의 모습이 지역사회 내의 자립생활이었기 때문에 장애인 1인 가구가 늘어나는 현상은 일견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내용전부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317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12.27
장애인 1:1 법률상담 신청하세요! 2018.10.02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545 손에 좀 적어주세요 2019.01.18
544 그래, 우리는 투명인간이 아니다 2019.01.17
543 소소한 소통, 발달장애인용 취업 실용서 세 권 펴내 2019.01.15
542 장애인 삶은 여전히 골방이다 2019.01.14
541 주 2회 운동하는 장애인 23.8%, 비용 지원이 가장 필요 2019.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