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로 살아남기

작성일
2018-11-08
첨부파일

 > 오피니언 > 편집장 칼럼

1인 가구로 살아남기
이태곤 편집장  |  cowalk1004@daum.net

 

 

 

  
 

혼자인 삶이 대세가 되고 있다. 장애인도 예외가 아닐 것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인구주택 총조사’를 보면 우리 사회에서 1인 가구는 28.6%(561만 9천 가구)를 차지했다. 통계청은 1인 가구 비율이 2025년 31.3%, 2035년 34.3%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장애인 1인 가구 숫자가 어느 정도인지 아직 구체적인 통계가 없다. 하지만 1인 가구가 빠르게 증가하는 사회 흐름인 만큼 장애인 1인 가구 역시 늘어나고 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1인 가구 증가는 가족이라는 전통적인 공동체의 해체를 의미한다. 가족 공동체가 해체되면서 장애인은 더 이상 가족 돌봄 대상자가 되지 못한다. 혼자 자립해 살아야 하고 만약 돌봄이 필요하다면 가족 대신 공적 돌봄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그 동안의 장애운동이 원했던 장애인 삶의 모습이 지역사회 내의 자립생활이었기 때문에 장애인 1인 가구가 늘어나는 현상은 일견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내용전부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317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12.27
장애인 1:1 법률상담 신청하세요! 2018.10.02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586 발달장애인들 “장애인이기 전에 사람이다… 우리도 살고 싶다” 2019.04.22
585 복지부 ‘장애인의 날’ 63빌딩 행사장 바깥… 장애인들의 절규 2019.04.19
584 활동지원 16.84→16.16시간으로 줄었는데도 ‘급여량 증가’했다는 복지부, 장애계 비판... 2019.04.16
583 "밥 먹는 데도 차별" 장애인 52명 인권위 집단 진정 2019.04.12
582 내 인생의 황금기 2019.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