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의 문턱조차도 장애인에게는 차별

작성일
2018-09-10
첨부파일

집 안의 문턱조차도 장애인에게는 차별장차법활용하기_ 차별에 대응하기
글. 이인영/국가인권위원회 장애차별조사1과 조사관  |  cowalk1004@daum.net

 

 

 

 

 
 

장애를 가진 사람에게 어려움은 무수히 많다. 교육・취직・결혼・이사・여행 등등. 어느 것 하나 우선되지 않을 수 없고, 또한 쉬운 것이 없다. 하지만 모든 장애인이 가장 보편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어려움이 있다면 그것은 ‘접근’의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동권의 문제도 그 근원을 찾아보면 대중교통시설에 접근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접근권이 장애인 인권운동의 시발점이 됐다.

 

집 밖을 나갈 수 있어야 뭐든 할 수 있다

과거 장애인계를 대변해 국회에 입성한 한 국회의원이 ‘태어나서 30년 동안 집 밖을 나가지 못했다’는 가슴 저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설마’ 할 수도 있겠지만, 장애인에 대한 의무교육이 시행되기 전까지만 해도 그랬고, 이 순간에도 어떠한 도움도, 정보도 없는 장애인이 있을 수 있기에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나가기 어려운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직・간접적으로 장애를 경험하지 못한 사람은 쉽게 알지 못한다. 집 밖을 나가야 사람을 만날 수 있고, 학교에 다닐 수 있고, 직장에 갈수 있다. 그렇기에 집 안의 문턱조차도 장애인에게는 넘기 어려운 장벽이 될 수 있고, 굳게 닫혀 열리지 않는 문도 차별이 될 수 있다.

 

전문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261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2018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01.15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493 음료를 마실 권리를 박탈시킨 일회용 빨대 사용금지 정책 2018.09.21
492 오해에서 발견한 가능성 2018.09.20
491 기다리지 않고 직접 만들며 실현해낸다 2018.09.19
490 LG전자, 장애인 대상으로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 시작 2018.09.18
489 서민을 위한 복지는 소외되는 이들이 없어야 합니다 2018.09.14
488 집에서 간단히 제작 가능한 보조기기 2018.09.13